Begonia maculata

베고니아 마큘라타

브라질이 고향이에요.

반양지가 좋아요.

1
최대 크기

개요: 메인사진 오른쪽이 베고니아 마큘라타, 왼쪽은 칼리코콜리브리 아이비. 베고니아는 잎이 화려하고 아름다운 것이 많지만 베고니아 마큘라타는 특히 점박이가 있어 특이하다. 잎의 뒷면은 붉은 색을 띈다. 옅은 핑크색이나 흰색 꽃이 4월부터 10월경에 핀다. 조건이 맞으면 성장은 왕성한 편이다.
다른 영어 이름으로 trout begonia, spotted begonia가 있다.

키우기 / 관리방법

키우기 포인트: 브라질 열대 우림 원산지처럼 높은 습도, 따뜻한 온도, 간접광이 필요하다.

햇빛: 반양지. 한여름이 아니면 가끔 직사광선도 좋다. 하지만 어두운 곳에 있던 것은 바로 강한 햇빛에 두면 잎이 탈 수 있으므로 서서히 밝은 곳에 적응시킨다.

온도: 10~30°C. 낮에는 20°C 밤에는 15°C 정도가 이상적이다.

물주기: 속흙이 마르면 충분히 준다. 뿌리 썩음에 민감하기 때문에 흙이 마른지 확실하지 않다면 잎을 만져보아 쳐지는 느낌이 있는지 확인하고 물을 준다.
공중습도는 높은게 좋다(70% 정도, 최소 45%).  습도를 높이기 위해서 다른 식물 사이에 두거나 물받침에 자갈을 깔고 약간의 물을 담아둘 수 있다. 물은 자갈의 반정도만 잠기게 하고 화분에는 물이 접촉하지 않게한다.  혹은 가습기를 이용하면 좋다.  곰팡이 병에 약하기 때문에 분무하는 것은 추천하지 않는다. 분무한다면 잎 주변으로 멀리 뿌려준다.

: 배수가 좋으면서 보수력이 좋은 흙. ph5~7

비료, 분갈이: 성장기에 한달에 2번 가량 희석한 액체비료를 준다. 질소:인산:칼륨 비율은 동일한 비료로 사용한다. 과한 비료는 식물에 손상을 줄 수 있다.
2년에 한번 정도 분갈이 해준다.필자 개인 경험으로는 조금 큰 화분으로 분갈이한 이후 과습으로 잎과 줄기가 만나는 부분이 물러 잎이 모두 떨어지는 일이 생겼다.
작은 화분으로 다시 분갈이하고 속흙까지 완전히 마른지 확인하고 또 잎을 만져보아 힘없이 처지는 느낌일 때 물을 주었다. 그 후 다시 새잎이 나고 살아 났다. 과습에는 매우 약한 듯하다.

번식: 꺾꽂이.

해충: 진디 등.

기타: 모든 베고니아 종류는 독성이 있으므로 애완동물을 기를 경우 주의한다.

자세히: 학명- Begonia maculata. 보다 자세한 관리 방법 영어 링크.

BegoniaBrevirimosa.jpg
By Misolonax - Own work, CC BY-SA 4.0, Link

Begonia brevirimosa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