흔히 키우는 식물 중에서도 대체로 독성이 강한 것으로 알려진 순서대로 정리하였다. 생각보다 많은 실내 식물이 고양이에겐 치명적일 수 있다. 알려진 것이 약 400종이 넘는다. 고양이가 독성 식물을 먹으면 가능한 빨리 수의사에게 연락하고 방문하는 것이 좋다. 수의사에게 어떤 식물을 먹었는지, 구토 여부 등을 알려 주는 것이 도움이 된다.
확실하진 않지만 이런 식물의 독에 대한 해독제가 없으며 구토 유도, 위세척, 활성탄을 이용하는 치료가 대부분인 것으로 보인다. 따라서 미리 알고 예방하는 것이 최선.

백합

백합 Lilies

백합은 흔히 향기에 중독되어 죽을 수 있다는 말을 듣는데 백합이 다른 꽃에 비해 이산화탄소 방출량이 많은 것으로 인한 오해인 듯하다. 하지만 백합의 줄기, 잎을 고양이가 먹으면 신장에 독성을 일으켜 급성 신부전이 나타날 수 있다고 한다. 구토, 설사, 탈수 등의 증상을 보일 수 있다. 백합과인 튤립도 위험. 백합을 꽂아 둔 물병의 물 조차도 고양이에게 해롭다고한다.
꽃가루 또한 위험하다는데(영어 링크) 믿기 어렵지만 어쨋든 백합은 고양이에게 치명적이기 때문에 근처에라도 절대 두지 않는게 좋겠다.
하지만 개에게 백합은 특별한 중독 증상이 나타나지 않는다고.

원인 물질은 백합의 알칼로이드 리코린(Alkaloid lycorine) 성분. 꽃에는 줄기와 잎에 비해 상대적으로 적다.

스킨답서스

스킨답서스(오른쪽)

스킨답서스(원래 이름은 포토스)를 고양이가 먹으면 과도하게 침을 흘리거나 구토할 수 있다. 또 구강이 부어 삼키기 어려운 증상이 나타날 수 있다. 대부분 회복되지만 심하면 기도가 부어 위험할 수도 있다. 구토로 인한 탈수도 문제가 될 수 있으니 주의.

원인 물질은 줄기와 잎의 옥살산 칼슘.

아글라오네마

아글라오네마 Aglaonema(Chinese Evergreen)

아글레오네마 같이 공기정화 효과가 좋은 식물은 대게 독성이 있다. 증상은 위와 같이 구강에 영향을 줘서 입과 혀, 입술 등이 붇고 침을 많이 흘리며 구토할 수 있다.

원인물질: 불용성 칼슘 옥살 레이트. 강아지와 말에게도 해롭다.

산세베리아

산세베리아

산세베리아 Sansevieria(Snake Plant)

산세베리아 또한 흔하게 키우지만 고양이가 섭취할 경우 마찬가지로 입이 붇고 침을 과도하게 흘리고 구토, 설사 등의 증상이 나타날 수 있다. 하지만 산세베리아는 맛이 쓰기 때문에 계속해서 먹으려 하지는 않는다. 어린 고양이라면 더욱 호기심에 먹어보기 쉬우므로 주의.

이 외에도 디펜바키아, 드라세나, 아스파라거스 고사리, 고무나무, 홍콩야자, 필로덴드론, 알로카시아, 크로커스, 시클라멘, 수선화, 아마릴리스, 칼랑코에, 협죽도, 소철, 히야신스 등이 있다.
너무 많아 차라리 안전한 식물을 찾는게 나을듯.

고양이에게 안전한 식물
에어플랜트로 흔히 알려진 틸란드시아 종류
게발선인장
히비스커스
아프리카 봉선화
고사리
해바라기
야자 종류
호접란
마란타
접란
대게의 다육식물
파키라
장미 등.
자세한 링크(영어)